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커뮤니티

커뮤니티 하위메뉴

게시판 운영정책

증시토론

추천수 베스트

      잠시 짚고 [2]
      추천 6 | 조회 292 | 번호 1032069 | 2016.12.05 16:11 solomon (zasolo***)
      주식 하시는분들 
      대세 라는게 있습니다.
      챠트와 흡사한데요. 흐름이 매우 좋지 않습니다
      쉬자  모를때는 쉬자 ..했는지가 2년정도 된거 같습니다.
      마냥 오른다고 조은것은 아니고 마냥 흘러내린다고 나쁜거 또한 아닙니다.
      싸게 살수 있는 또다른 기회를 제공해주기에.말입니다 

      일단 트럼프.취임후 
      중국과의 네고가.매우 중요한듯 보이거든요 
      골수 백인은 말입니다
      백인외에 다른 종족들은 사람으로 치지.않습니다 트럼프가.그 좋은 예인데요
      일례로 골수 백인여자들은  흑인들 앞에서는 속옷을 갈아입지 않지만 동양인 (일명원숭이)앞에서는 버젓히 속옷을 갈아 입습니다.
      이걸 왜 강조하냐 하면.
      트럼프는 중국과 네고 하기보다는 중국 길들이기로 방향을 선회할 가능성이.매우 높습니다
      양국간 동등한 입장이 아닌.
      우린 위대한 백인이다. 여기서부터  시작할것 같습니다 
      따라서
      중국과의 일대 격전은 불가피 할꺼로 보여지며 중국역시 한강에서 뺨맞고 낙동강에.화풀이.할
      가능성이 매우 높죠
      뼛속부터 백인은. 한마디로 타 종족을 절때 이해하지.않습니다. 미국 백인들 대부분이. 그동안 꾹꾹 눌러참고 있었지만  트럼프를 통해
      백인은 위대하다는걸 보여주려 할걸로 예상해 볼수 있죠 

      피가.틀리거든요
      내색하지 않고 조용히.해치우는게 그들이죠   한국인들과는 전혀 딴판임다.
      같과속이 완전히.다른게.백인들임다
      아무리.화가나도  하우아유.하면..웃으며  아임파인.하거든요.

      시간나면 중국과의 마찰에 대해 보충설명 함 해보겠습니다
      그냥 일개 하빠리의 입장에서.말입니다
      주식  현금비중 높이시고 깊이 물리신분 계신다면  차라리 될대로 대라 는 심정으로  던져놓으시고 일상으로 돌아가시는게
      좋습니다 자꾸 시세.쳐다보고 계시면 팔고사고 반복하게.되거든요.

      일전에 잠깐 언급했지만
      한국은 중국의 하청업체로 전락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사회 시스템부터 교육열까지 중국을 압도하는 것이 단 하나도 없습니다.
      단지 민주화가 중국보다 더 발달했다는 것 빼곤 없죠 

      우린 말입니다.
      중국이 우리옆에.붙어 있는한 지나온 5000년 역사를  계속 답습할수 밖에 없거든요
      이건 힘의 논리에서 완전한 불균형을 이루고 있기땜에.
      진짜  어쩔수 없습니다
      이조 500년동안 어떤 임금이.중국에.빌붙어 살길 원했겠습니까.
      현실  지독한 현실 땜에
      치욕과 굴욕을 당해도 참고 지내온거죠
      앞으로 우린 보게 될겁니다
      이조 500년의 그역사.그대로를.다시한번 보게.될겁니다
      이건  냉엄한 현실이죠.
      절때로 거역할수 없는   힘의논리....

      고딩때 빽있고. 돈잘쓰고.힘쎈 반친구에게.사람들이 몰리는것과 똑 같은 원리임다.
      주식살때 되면.
      언급한번 해보겠습니다
      쓸어 담자고..

      어려운 시장  건승들 하십시오 







       

      6
      3
      신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