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저평가인가?[1]
추천 0 | 조회 424 | 번호 12538149 | 2019.04.19 14:52 10루타투자자 (tttttt8***)
개인들이여 왜 매도하는가? 이제 진짜로 대세상승을 가는데..외국인 기관들의 쌍끌이 순매수를 보면 모르는가?
주봉차트보면 이번주는 음봉,다음주는 양봉이 2주연속나온다.그러니 다음주에 폭발적인 상승이 나오는 것이다

**한솔홀딩스는 대성산업 현주가 5950원보다는 최소 30%이상 비싸야한다:계열사 및 실적 주당순자산 등 평가시
주주님들도 차트 등 분석해보세요 대성산업이 먼저 슈팅하여 돌파했을 뿐 한솔홀딩스도 후발로 갑니다
한솔이엠이"분석:적정가격 1주당 15만원대
한솔이엠이주식회사(이하 "당사")는 환경플랜트 건설ㆍ운영 등의 환경사업과 제지플랜트 건설 및 플랜트의 운영ㆍ보전업무 등을 주목적으로 2001년 8월 27일 설립되었으며,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분당로 55에 본사를 두고 있습니다.
당기말 현재의 발행주식은 보통주 5,942,270주이며, 납입자본금은 보통주 29,711백만원입니다.

2018년 매출 3800억원,영업이익250억원,순이익58억원(완전턴어라운드:15년만에 흑자전환)
2019년(e) 매출 5500억원,영업이익750억원,순이익530억원:적정시총3900억원대
2020년(e) 매출 7800억원,영업이익1,680억원,순이익1,670억원:적정시총1조3천억원대
:같은 업종 코엔텍이 영업이익 250억원인데 시총6천억원임으로 per20배로 거래됨으로 이것을 참조함
코엔텍주가는 액면가500원으로 11,300원으로 거래됨
-->한솔홀딩스는 한솔이엠이 지분98.6%를 보유했기에 한솔이엠이의 가치만 따져도 시총6천억대 이상 거래되어야함
향후 한솔이엠이를 흡수합병할 것임.따라서 주가는 한솔제지외 15개 계열사지분을 포함시 시총8천억원이상..주가는 현시총대비 4배이상 상승해야함으로 주가는 최소 2만원대이상에서 매매되어야함

한솔홀딩스는 이제 6480원이상 갑니다.대성산업이 6480원이니까요:오늘 연기금 및 외인들 매수로 긴장대양봉나온다.실적 및 자산가치가 더 낮은 대성산업이 6480원이기에 한솔홀딩스는 이제 엄청난 저평가이기에 연기금 외인이 자신있게강력매수하여 폭발적상승이 나온다.

한솔홀딩스 향후 실적(자본금2300억원,액면가5000원)
2017년:매출액7,858억원,영업손실4억원, 순손실 809억원:목표주가:6천원,bps10700원
2018년:매출액8,585억원,영업이익387억원, 순손실285억원;목표주가:9천원,bps1만3500원:일회성 자산손실
2019년(E)매출액2조5,322억원,영업이익955억원, 순이익830억원;목표주가:5만5천원,bps2만5000원:
-->한솔개발 매각.전주제지 태림포장인수로 매출액 영업이익 순이익 폭발증가.한솔이앰이"의 실적폭발
2020년(E)매출액4조1,385억원,영업이익2,585억원,순이익2,4750억원;목표주가:18만8천원,bps8만1500원:실적폭발
2021년(E)매출액8조1,888억원,영업이익6,886억원,순이익6,558억원;목표주가:32만8천원,bps18만5500원:한솔이엠이"합병 -->한솔이엠이 매출3조원 영업이익5천억원대"나온다

한솔홀딩스가 올해5만원,내년 17만원을 가는 이유? 한솔홀딩스는 음식폐기물처리로 비료생산,수소 및 전기생산으로 전기차 관련주인 한솔이엠이"를 흡수합병하여 수소,전기차관련주로 변신!..즉 두산그룹의 지주사인 "두산(주가 116천원)"처럼 변신을 하는 것이다.두산도 순수지주회사가 아니라 사업을 하는 지주사이다.이것처럼 한솔홀딩스도 한솔이엠이"를 흡수하여 순수지주회사에서 사업을 하는 지주사로 변신.
*두산도15년전에 6천원에 거래되었다.그런데 3년후에 자회사를 흡수합병할 계획이었는데 주가는 미리 6만원대를 3개월만에 갔다.그리고 18만원을 가더라 그리고 자회사의 흡수할때는 31만원을 가서 3년만에 50배를 상승했다.이것처럼 한솔홀딩스도 50배를 갈것이다 결국 3년뒤에 31만원대를 갈것이다.(한솔그룹의 조회장이 한솔제지을 다팔았고 이제 한솔홀딩스 주식만 가지고 있다.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 지를 생각해봐라.한솔이엠이의 흡수합병을 염두에 두고...)
한솔홀딩스는 한솔이엠이"지분 98.1%를 보유하고 있고 내년에 흡수합병할 것이다.한솔이엠이는 쓰레기.수소,전기차'관련주이다.향후 수소공급 및 전기공급에 한솔이엠이의 신재생기술이 도입될것이고 앞으로 엄청나게 성장한다.한솔이엠이의 주가는 1주당 50만원이상의 가치를 가지고 있다.흡수합병을 한다면 한솔홀딩스는 17만원이상으로 주가 상승이 된다.올해부터 실적이 폭발하는 한솔이엠이" 98.1% 지분을 가진 한솔홀딩스의 실적도 매우 좋아진다.

1.한솔홀딩스, 한솔이엠이 자회사로 편입
한솔홀딩스의 한솔이엠이 보유지분은 종전 19.0%에서 98.6%로 증가했다.
2.폐기물로 연료 만든 한솔이엠이"향후 10년간 매년200%씩 증가하고 2021년 국내50조원 전세계적으로 2,000조원 시장" 제지플랜트 사업으로 세를 키운 한솔이엠이가 환경플랜트 사업에도 역량을 쏟으며 종합 플랜트 전문기업으로의 도약을 노리고 있다.9일 업계에 따르면 한솔이엠이는 최근 인천에 수도권 광역 음식물폐수 처리시설을 준공했다. 지난 2010년 9월 착공에 들어가 약 3년만에 결실을 맺은 것이다. 총 2만3100㎡ 규모인 이 시설은 앞으로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 3개 시ㆍ도에서 발생하는 음폐수를 반입ㆍ처리하고 바이오가스를 생산하게 된다. 일일 최대 500t 처리하게 되는데 이때 생산된 바이오가스로 터빈을 돌리면 5㎿(500가구가 한달 사용하는 전력량)의 전력을 만들수 있다.또한 공정과정을 거쳐서 수소차에 필요한 "수소"를 생산할수가 있다
음폐수는 음식물쓰레기를 세척ㆍ탈수하는 과정에서 나온 고농축 폐수로, 미생물에 의한 분해 등 별도 처리과정을 거쳐 기준치 이하 하수로 만들어 배출해야 한다. 환경부에 따르면 2011년 기준 수도권 1일 음폐수 발생량은 4200t으로 이중 3000t은 육상처리됐고 1200t은 해양투기됐다.
올 들어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한 국제협약과 폐기물 해양 배출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음폐수를 해양으로 버릴 수 없게 되면서 국내 최대 규모를 갖춘 이 시설의 가치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지난 2001년 세워진 한솔이엠이는 계열사인 한솔제지의 생산 설비 제작을 맡으면서 성장했다. 그러나 제지산업이 정체되면서 한솔이엠이도 신사업 진출의 필요성이 커졌다. 국내 최초, 세계에서 4번째로 액화바이오메탄바이오메탄(LBM) 생산 기술도 갖게 됐다. 이 기술은 음폐수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액화시켜 연료로 사용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다. 최근 액화바이오메탄은 열차ㆍ차량ㆍ선박 등에 사용되는 액화천연가스(LNG)를 대체할 신재생연료로 주목받는다. 가정용ㆍ산업용ㆍ발전용 연료의 대체에너지로도 활용할 수 있다. 이번에 준공된 인천 처리시설에도 이 기술이 적용됐다. 회사측은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음폐수 처리 사업이 시작되면 2019년에는 연간 1조8000억원 이상의 천연가스 수입대체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매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란 기대감을 나타낸다. 지난해 한솔이엠이는 548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향후 수소차,전기차 시장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2021년이후엔 국내50조원, 전세계적으로 2천조원의 시장이 형성되기에 특허를 가져 유일하게 생산하는 한솔이엠이의 매출은 3조원,영업이익5천억원이상 나올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액화바이오메탄생산기술은 국내에서는 한솔이엠이"만 가지고 있고 세계적으로 4개사만 보유/삼성 엘지 현대차 등 국내기업도 액화바이오메탄 기술 없음)

3.한솔이엠이, 국내 첫 액화바이오메탄 생산기술 개발"
지경부서 기술개발 최종 성공 판정 받아,신재생에너지 사업추진에 발판 마련
한솔이엠이는 국내 최초로 음식물 폐기물, 하수 슬러지 등 각종 유기성 폐기물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액화시켜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액화바이오메탄 (LBM, Liquefied Bio-methane)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이는 국내 처음이자 세계 4번째로 이뤄진 성과다.한솔이엠이에 따르면, 지금까지 국내에서 바이오가스는 보일러나 열병합 발전에만 사용했는데 이는 투입대비 에너지 생산효율이 낮고 생산지 부근에서만 이용이 가능해 효율성 면에서 한계가 있었다.하지만 한솔이엠이는 기체 상태의 바이오가스를 액화바이오메탄으로 전환시킴에 따라 발열량이 높아지고 저장성 및 이동성도 개선됨으로써 바이오가스의 부가가치를 향상시킬 수 있게 됐다.수소차 및 전기차 등에 응용하여 사용가능하다.이번 기술의 상용화와 사업화 추진을 위해 3건의 특허 등록을 마쳤다.”며 “2019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상업화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액화바이오메탄은 열차, 차량, 선박 등에 사용되는 LNG를 대체할 신재생 연료로 주목받고 있으며, 가정용, 산업용, 발전용 연료의 대체 에너지로도 사용할 수 있다. 2019년부터는 연간 1조8000억원 이상의 천연가스 수입대체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한솔 관계자는 "한솔이엠이가 기술개발 단계에서 수도권매립지에 설치해 운영한 액화바이오메탄 생산 플랜트는 하루에 3785ℓ의 액화바이오메탄을 생산했는데, 이는 시내버스 약 30대가 하루 260km를 운행할 수 있는 양"이라고 설명했다.회사 측은 이 기술의 응용 분야가 많아 미래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신재생에너지사업에 진출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성산업이 먼저 갔을 뿐이다 한솔홀딩스도 대성산업처럼 갑니다.즉 6480원이상 돌파합니다
몇십원떼기 매매하지말고 크게 보세요 5만원이상 최고 32만원봅니다.삼성그룹의 지주사인 삼성물산은 액면가100원으로 111천원하니 액면가5천원환산시 5백5십5만원하고 신세계도 35만원하고 cj도 12만7천원합니다.삼성그룹 및 방계삼성그룹의 지주사들은 최소 12만원이상합니다.그런데 왜 한솔홀딩스만 4740원입니까? 기다리면 결국 5만원이상 갑니다
자금력을 갖춘 국내 사모펀드가 의지만 있다면 언제든 경영권을 차지할 수 있는 불안한 구조다.고로 상한가행진
일각에서는 한솔그룹이 대형 M&A 대신 내실을 다져야 할 때라는 의견도 내세운다. 한솔제지를 품고 있는 한솔홀딩스의 대주주 경영권이 불안정하다는 근거에서다.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을 비롯한 특수관계자들은 한솔홀딩스의 지분 20.4%만을 보유하고 있다. 주가는 (5150원) 기준 441억원 수준이다. 자금력을 갖춘 국내 사모펀드가 의지만 있다면 언제든 경영권을 차지할 수 있는 불안한 구조다.

작년 10월30일 종합지수 2천포인트까지 하락할 때 한솔홀딩스가3950원 대성산업3300원했고 작년11월26일 한솔홀딩스5460원 대성산업4300원,지금보니 대성산업은 6480원히고 한솔홀딩스는 4740원한다.한솔홀딩스가 항상 비쌌고 그차이가 최소 20%이상 최대30%였다 그런데 지금은 도리어 대성산업이 28%더 비싸다.어찌보면 한솔홀딩스가 60%이상 저평가일수있고 앞으로 대성산업이 6410원을 유지한다면 한솔홀딩스는 3100원 더 승상하여 7800원까지 급상승할수가 있다는 것이다.최근 외국인 연기금이 매일 매수하니 기다려보자.

한솔그룹은 한솔오크밸리를 매각하려고 한다. 매각이 성사된다면 차입금 감소로 재무 부담을 덜어 수익이 개선되는 파급 효과와 재무구조 개선으로 성장동력이 될 사업에 투자할 수 있는 성장의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재무건전성으로 성장 동력을 확보할 여건이 확보된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무상증자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결정으로 향후 주주환원을 주목할 이유가 된다.
지주의 가치에서 개발은 차입금이 많아 매각시 현금 유입이 많지 않을 수 있는 점을 고려해 배제했다.
그럼에도 기존에 제시한 목표주가와 비슷한 9,080원이 산출된다.연말엔 한솔이엠이의 실적 등 내년실적을 감안하여 18500원 산출된다

bps1만원대인 한솔홀딩스는 bps9천원인 대성산업(주가 6480원)보다 30%비싸야하니 7800원이상에서 매매되어야한다.고로 7800원까지는 한마디로 무위험수익구간이다.그냥 매수해놓고 홀딩하면 됩니다. 대성산업이 6480원하는데 상장계열사8개,비상장9개이상 가진 한솔홀딩스가 대성산업주가보다 싸니까 이게 말이 되는가? 여러분도 직접 비교해보세요
한솔홀딩스는 pbr0.4배이고 대성산업은 pbr0.7배로 거래된다.
**참고로 bps4200원인 아시아나항공은 8450원이다.pbr2.1배로 거래된다. 이게 말이되는가?
0
0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