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커뮤니티

커뮤니티 하위메뉴

게시판 운영정책

증시토론

추천수 베스트

      왕관쓴 돌팔이들[4]
      추천 21 | 조회 806 | 번호 963622 | 2014.11.06 02:26 solomon (zasolo***)

      가만히 지켜보니 해도 해도 가관이네

      여기  출근도장 찍는 약팔이들 

      대세를 알고  대세를 읽고  여기오는 초보분들에게 

      길을 제시하시오 

      엔화약세가 문제없따고  엔화자금이 국내로 들어온다고 ?

      뭔 개풀 뜯어먹는 소리여 

      현재는 원화팔아 (코스피) 엔화사는 (닛케이) 그런구간이오 

      생각들 좀 하고 글들 갈겨대시오 

      당장 현대차는  토요타 혼다 닛산에 깔려 압사 직전이오 

      여기에 양적완화를 등에업고 쏘니나 파나소닉 옛 영광을 되찿고자 

      분주하오   엔화약세가 우리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실로 엄청나오 


      달러강세 달러강세 하지만 

      실제 원화는 제자리 걸음이며 대기업들의  손익분기점 맞추는 정도의 

      환율에서  박스권으로 움직이오 

      2년전에 비해 거의 40프로 정도 엔화는 절하되었소 

      소비를 살리기 위해 엔화를 무제한 풀은게 아닌 일본 대기업들의 

      가격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해 양적 완화를 단행했다고 밖에 볼수없쏘 

      정신들 차리시오 


      거기다가 대세상승이니  

      다우 꼬라지 잘보소  앞으로 얼마나더 쳐 오를거 같소 

      금융위기후 줄기차게 올랐으며 

      오른만큼 기업들의 실적이 뒷바침 되고 있는것이 아닌 그야말로 

      동맥경화를 돈맥경화로 다스려 

      처방전을 쓴 정도밖에 되지 않음에도  사람들은 착각하고 있소 

      사상최고가를 연일 경신하는 뉴욕증시지만 기실 알멩이는 없는 

      돈으로 쳐바르는 그런 증시아니오 


      옛날과 다르게 투자자들의 눈높이가 절대적으로 높아 졌으며 

      빛내서 주식할 사람들 그리 많지않소 

      대부분의 사람들은  크레딧 카드로  한달한달을 연명해 가며 

      그러기에 신규로 증시에 가담을 할 신규 매수자들이 거의 전멸했다고 

      보는게 정석이오 

      또한 갈곳없는 눈먼돈들을 굴리는 사람들  전부 빠꼼이 들이오 

      현재 큰돈들여  오를만큼 오른 삼성전자나 현대차 하이닉스 

      매수할 큰손들은 그 어디에도 없소 

      큰거 한방맞고  무자비하게 무너질때까지 현금들고 기다리는 투자자들이 

      대부분이오  대세상승은 물건너 갔으며 

      당장  올 4분기 삼성전자 현대차의 실적을 걱정해야 하오 


      내가 쓴 글이 내가 올린 시황이 

      단 한사람이라도 보고 그대로 따라한다고 생각하고 

      글을쓸때  심사숙고들 하시오 

      여기 고수들 많소 

      침묵을 지키고 있어 그렇지 ,,

      고수는 누구냐 ,, 바로 진짜 대세 상승장에 나타나 불라불라 하는 분들이 

      숨은 고수들이오 

      가만히 놔둬도 돈이되는  그런 장 

      암 종목이나 찍어도 계좌가 통통해지는 그런 장 


      모두들 때를 사시오 ,, 글고 숲을보시오 ..

      전업투자자가 아닌 타짜가 아닌분들은 무조건 보수적으로 시장에 접근하시오 

      건승을 기원합니다 

       

      21
      9
      신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