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커뮤니티

커뮤니티 하위메뉴

게시판 운영정책

증시토론

추천수 베스트

      나무보다는 숲을보자 [26]
      추천 98 | 조회 4147 | 번호 702187 | 2011.08.07 03:53 solomon (zasolo***)

       

                                      음 ... 여기가  잠비아와 보츠와나 국경이며 국경 이름은 카정굴라

                                      (kajunggula) 라고 부르며 그다음 사진에서 볼수있듯이

                                      그냥 국경이 아니라 특징이 있죠  제차 옆에선 친구가 제임스 라고

                                      보통 국경을 넘을때  번거롭지 않게 서류 클리어 하는거 도와주며 댓가는

                                      약 5000 원에서 10000 원정도가 보통이며 세관이나 이민국등과 잘 연결되어

                                      이친구들이 일을봐주면 수속이 굉장히 간편합니다

       

                                   이번 전시회에 총 6가지 아이템을 전시했는데요 4가지는 극비사항이라

                                   여기에 사진올리기가 어렵습니다 (회사측의 부탁이라) 지금보이는제품이

                                   참존화장품 중 일부입니다  이번에 한번 전시해 봤는데요 의외로 반응이

                                   좋더군요  동서양을 막론하고 피부에대한 관심은 똑같았으며

                                   혹시라도 여기 토론방에 들러시는 분들중에 한국의 좋은제품을 만드시는

                                   분들 계시면 토론방에 올리십시오  수출은 미국이나 유럽으로만 하는게

                                   아니죠  별재주는 없으나 제품만 좋으면 제가 구매할수도 있겠죠

                                   장사꾼은 좋은제품을 보면 탐이나며  국위선양하면서 돈도벌고 일거양득이죠

       

       

                                   이번에 기획상품으로 날개없는 선풍기 한번 전시해 봤습니다

                                   이제품은 코트라나 세계한상기구 등에서 추천해주었든 관계로 한번 전시해 봤습니다

                                   가격이 조금 비싼게 흠이었지만 바이어들의 주목을 무척 많이 끌었습니다

                                   음 .. 제가 한번 판매해볼 요량입니다

                                   아직은 시기장조지만 개척하는 심정으로  발로 뛰어볼 생각입니다

       

       

                                 엊그제 잠깐 언급했죠

                                 저도 깜짝 놀랬는데요 그날 전시회에 당진쌀을 들고 당진군에서 왔더군요

                                 저역시 시식했는데요  정말 맛있었으며

                                 발상의 전환이라 합니까 쌀을 아프리카로 수출할려는 그들의 노력

                                 결실을 맺었으면 하는군요

       

      음 ... 저는 장사꾼이며 흔한말로 무역상이라 하기도 합니다

      주식은 부업이기에 그리 간절하지는 않거든요

      한국제품 팔아먹을려고 이곳저곳 구걸하러 다니지만 양심과

      조국의 이익에 위배되는 짓은 하지않았습니다

      이곳에서 참 속상한 일 많이 당했죠

       

      주식...

      참을 인 자를 수십번 되뇌이시기 바랍니다

      실물경제를 먼저 공부하시고 주식에 입문하는것이 좋으며

      글로벌 경제의 순환구조와 

      팔려는자의 심정과 사려고 하는자의 의중을 정확히 짚어내야 하며 

      어떤주식은 어떤 제품과 같으며  바이어 (사려는사람) 와 세일러

       (팔려는사람) 의 보이지 않은 흥정이 매일 이뤄지는 곳이죠

      제품을 모르고 (종목) 흥정을 벌인다면 이는 백전백패이며

      우리와 친숙한 제품(종목) 검증된 제품 (회사) 을  위주로  매매해야겠죠

       

      계속적으로 쉴때다를 외쳤기에  따로시황은 올리지 않겠습니다

      다음주  변동성이 정말로 클듯합니다

      파도의 높낮이가 예상을 초월할듯 싶군요

      주봉이나 월봉챠트 무용지물이 될듯하죠

       

      오직 키는 외인이 쥐고있으며  시초가에 매수는  위험천만될듯

      합니다 또한 종가매수 매도 역시 위험천만입니다 

      스캘퍼 즐기시는님들 

      10시이후 장이 어느선까지 방향성을 확보하면 들어가야 

      될듯하며 가급적 2시이후 거래를 하지않는것이 좋을듯하군요 

      매수주체들의 치열한  손바뀜이 하루에도 몇번씩 이루어 질듯합니다 

      외인 기관 개인 의 포지션이 일관되게 한방향으로 가기는 어려울듯 ..

       

      전업투자자님들

      작은수익에 만족하며 가급적 하루 재탕삼탕은 삼가하셨으면 좋겠죠

      하루한번 이라도 이익이 발생하면  모니터 꺼는게 좋지않겠습니까

      중수이하의 분들은  무조건 시장에서 멀어지시는게  정석투자일듯

       

      다음주 솔직히 주가 어디로 튈지 맞추시는분  없을겁니다

      있다면 그건 운빨이지 실력이 아닙니다

      다만 강조드렸죠 지난 두달내내  모를때는 팔고 쉬자 그냥쉬자라고

      아직도 유효하다고 생각합니다

       

      숲을보자  .. 다시한번 강조드리며 물러갑니다

       

       

       

       

       

       

       

       

       

              날개없는 선풍기에 대한 관심이 상당했습니다

      특히 어린애들 있는 가정들  선풍기를 쳐다보는 눈빛이 신기한 물건을 본듯한 그런 눈빛이죠

      앞에 있는것들은 참존 샘플로 그날 찿아온 사람들에게 약 200 개정도 공짜로 나눠주었으며

      사흘째 되는날 샘플 동이 났습니다                         

       

       

                                     자세히 보면 알겠지만 제차옆으로  강물이 흐르죠

                                      그이유는 그다음 아래 사진에서 설명드리겠습니다

                                     제차가 강을건널때 제대로 요금을 지불했는지 서류상으로 하자는 없는지

                                     체크하고 있는중인데요 옆으로 보이는 강물속에 악어 그리고 하마등이

                                     엄청나게 살고있으며 빠지면 바로 사망입니다  또한 타이거피쉬 라는

                                     물고기 아시죠  이빨이 물고기 같지 않고 동물 이빨같아 사람이 빠지면

                                     하마나 악어 못지않게 위험한 어족이죠

       

                                      나무위로 무수히 많은 새집들 보이죠

                                      어떤 나무에는 거의 50여개가 넘는 새집이 빼곡이 들어차있는걸  볼수있는데요

                                      여긴 보츠와나 라는 나라며  팔라페 라는 곳에서 남아공 국경 (마틴드리프트 )

                                      중간쯤 됩니다

                                         음  ,, 이사진이  차에받혀서 죽은 소를  독수리 때들이 달려들어 뜯어먹는 중인데요

                                         제가 차를 세우자 슬금슬금 눈치를 보며 많은 독수리 들이 옆으로 슬슬

                                        도망가고 일부만 남았습니다  독수리들 앞에 검은물체가 죽은 소며

                                        삽시간에 달려들어  거의 하루만에 흔적도 없이 먹어치웁니다

                                        앞전에 제가 언급한 카정굴라 국경인데요 보시다시피 육로가 없습니다

                                         저건너 보이는곳이 보츠와나 며 국경과 국경 사이에 잠베지 강이 흐르죠

                                        하면 어떻게 건너는가  바지선으로 사람도 차도 실어나르죠 제차역시

                                        바지선에 싣고 국경을 건넜으며  아프리카 여행하고싶은 분들 이곳을 꼭 한번

                                        들리시기 바랍니다  조은추억 될겁니다

                                        배삯은 한국돈으로 사람과 차  같이건널때는 약 20000 만원 정도 이며

                                        보통은 트레일러 (20피트 컨테이너 )  1대와 승용차 2대를 실을수 있습니다

       

                                       국경을 넘기위해 잠비아쪽에  제차가 대기하고 있는 모습인데요

                                       역시 생활수준 이랄까요 잠비아쪽은 비포장이며 보츠와나 쪽은 매끈하게

                                       포장되어  국력의 차이를 강하나 사이에서 느낄수 있습니다

       

       

      98
      11
      신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